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맛집 리뷰] 서판교 방아깐... 맛은 기본, 높은 가성비로 서판교의 핫플레이스라는 술집이자 실내 포차... 본문

N* Life/Gourmet

[맛집 리뷰] 서판교 방아깐... 맛은 기본, 높은 가성비로 서판교의 핫플레이스라는 술집이자 실내 포차...

라디오키즈 2018.10.18 06:00

알콜과는 늘 거리를 두면서 살고 있지만, 알콜과 가까이하는 이들과 만나려면 술집에 안 갈 수는 없더라고요. 그리하여 아주 오랜만에 술집 이야기를 포스팅해보네요. 평소 때처럼 맛본 집(맛집) 이야기지만, 오늘 소개할 서판교의 방아깐이란 술집은 나름 유명한 곳이라고 하더라고요. 가성비 덕분에 오후 6시 이전부터 줄을 서는 곳... 반면 오히려 10시쯤 되면 벌써 자리가 비기 시작하는 특이한 곳이었습니다. 여긴 건물 안에 있는 포장마차의 느낌으로 겉에서 보면 대형 수조가 있어 횟집이라고 착각할 수 있지만, 메뉴는 육해공이 모두 모여있더군요.@_@


서판교 방아깐~ 가성비로 무장한 다양한 안주를 만날 수 있다는 주점...


오후 6시쯤 서판교로 넘어갔는데도 제가 받아 든 건 대기 3번. 한참이나(1시간도 넘게;;) 기다려서 입성한 내부는 흔한 포장마차의 그것처럼 시끌시끌하더군요. 처음 주문한 게 모듬회 랑 회무침인가 그랬을 거예요. 벌써 다녀온 지 좀 돼서 잘 기억이 안 나네요.=_=^ 익숙한 초장 맛과 고소한 콩가루, 잘게 채친 양배추 등이 어우러진 무침과 회를 함께 먹으니 꽤 맛있더군요. 그냥 먹기도 하고 쌈을 싸 먹기도 하고 이리 먹어도 저리 먹어도 맛은 괜찮았습니다.@_@b














전 딱 맥주 한 잔만 마신 정도였지만, 다른 일행의 술잔이 비워졌다 새로 채워지는 걸 보면 대체로 만족들 하고 있는 것 같았어요. 회사일부터 사는 얘기까지 술판 위의 안주보다 훨씬 많은 안주거리가 등장했다 사라지길 반복하는 사이 시간은 흘렀고, 오돌뼈와 왕계란말이가 다시 무대 위에 올랐는데요. 요 녀석들도 다 맛있긴 했지만, 이미 많은 시간이 많이 흐른 탓에 느려진 속도에다 슬슬 불러오는 배 때문에 남기고 말았네요. 서비스로 이름 모를 생선의 머리 튀김까지 받아 들었는데... 고 녀석도 맛있었지만, 이미 기세는 꺾였어요. 아깝...














그런데 주위를 둘러보니 조금씩 자리가 비기 시작하더라고요. 보통 이런 곳은 1차보다 2차로 많이들 올 것 같은데 왠지 이 곳은 1차를 주로 하시는지 12시 폐점 시간이 다가오자 쭉 손님들이 자리를 털고 일어나 텅 비더라고요.@_@ 암튼 전반적인 맛도 그렇고 꽤 가성비 높은 곳이었는데 이 곳은 일요일은 쉬고, 다른 날은 오후 3시부터 밤 12시까지만 영업을 하니 그 부분은 감안하시고 가보시면 좋을 것 같네요. 판교 쪽에선 꽤 유명하다던데... 판교 테크노벨리에서 일하시는 여러분~ 이미 여기 가보셨나요?^^



1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