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애플 아이폰 XS, XS Max, XR 등장... 더 나은 퍼포먼스와 익숙한 스타일, 막강한 가격으로 돌아오다... 본문

N* Tech/Device

애플 아이폰 XS, XS Max, XR 등장... 더 나은 퍼포먼스와 익숙한 스타일, 막강한 가격으로 돌아오다...

라디오키즈 2018.09.14 06:00

비싸도 잘 팔려나가는 여전한 판매량과 높은 수익으로 애플(Apple) 매출의 중추를 맡고 있는 아이폰. 우리나라는 이번에도 1, 2차 출시국에 포함되지 못했지만, 밤새 신작의 등장을 기다리며 잠을 설치신 분들이 적잖으셨겠죠? 이번에도 발표전에 꽤 많은 루머가 쏟아져 나왔고, 꽤 높은 확률로 맞아떨어진 덕분에 애플의 약해진 비밀주의를 실감할 수 있었지만, 더 이상 그런 것에 관심을 갖는 분들은 안 계신 것 같더라고요. 대신 제품 자체를 살펴보고 높아진 가격에 지갑 사정을 놓고 고민에 빠질 뿐...


더 비싸진 몸값, 1년 만에 돌아온 아이폰 X의 후계자... 아이폰 XS, XS Max, XR...



아이폰 XS(iPhone XS), 아이폰 XS Max(iPhone XS Max), 아이폰 XR(iPhone XR) 등으로 명명된 세 종의 아이폰은 모두 스마트폰을 한 손으로 쓸 수 있어야 한다는 스티브 잡스의 이야기와는 안드로메다만큼 멀어진 대화면을 장착하고 있습니다. 디자인은 노치와 나머지 부분은 베젤리스가 돋보이는 아이폰 X과 닮아 있지만, 세부적인 사양에는 차이가 있는데요.







우선 스테인리스 스틸과 유리로 외관을 장식한 플래그십 라인인 아이폰 XS와 XS Max는 각각 5.8인치(1125 x 2436, 458PPI)와 6.5인치(1242 x 2688, 458PPI) 슈퍼 레티나 HD 디스플레이(OLED)에 그래픽 성능과 함께 전체적인 퍼포먼스를 끌어올린 데다 차세대 뉴럴 엔진까지 적용했다는 7nm 공정의 A12 바이오닉칩을 달고 있습니다. 카메라는 전면 700만(F/2.2) 화소/후면 1,200(광각, F/1.8)+1,200만(망원, F/2.4) 화소 듀얼 카메라, 64/256/512GB 저장 공간, IP68급 방진/방수, 스테레오 스피커, 더 빨라진 페이스 ID, 듀얼 SIM 등의 스펙에 무선 충전을 지원하는 배터리는 XS는 X보다 30분 더 사용이 가능하고, XS Max는 1시간 30분 더 간다고 하고요.







반면 항공기용 알루미늄과 유리로 외관을 장식한 보급형 모델 아이폰 XR은 6.1인치(828 x 1792, 326PPI) 리퀴드 레티나 HD 디스플레이(IPS LCD)에 A12 바이오닉칩을 사용했고 카메라는 전면 700만(F/2.2) 화소/후면 1,200만(F/1.8) 화소 카메라, 64/128/256GB 저장 공간, IP67급 방진/방수, 아이폰 X보다 1.5시간 더 긴 사용 시간을 자랑하는 배터리에 무선 충전 역시 지원합니다. 대신 디스플레이부터 후면 싱글 카메라, 3D 터치 대신 햅틱 터치 등 아이폰 XS 라인과 다소 차이나는 스펙을 갖고 있더군요. 대신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골드 등의 색상만 있는 아이폰 XS보다 다양하고 한층 경쾌한 블루, 화이트, 블랙, 옐로우, 코럴, 프로덕트 레드 같은 색상으로 상대적으로 더 저렴한 아이폰을 찾는 이들에게 다가갈 걸로 보입니다.







뭐 그렇다고 아이폰 XR이 아주 저렴하지는 않습니다. 부가세와 환율 등이 고려되지 않은 발표 가격 기준으로 64GB 모델이 749달러(84만 원 정도), 128GB 모델이 799달러(90만 원 정도), 256GB 모델이 899달러(101만 원 정도)로 64GB 모델이 999달러(112만 원 정도), 256GB 모델이 1,149달러(129만 원 정도), 512GB 모델이 1,349달러(152만 원 정도)인 아이폰 XS나 64GB 모델이 1,099달러(124만 원 정도), 256GB 모델이 1,249달러(140만 원 정도), 512GB 모델이 1,449달러(168만 원 정도)인 아이폰 XS Max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저렴하긴 하지만;;; 기대를 걸게 했던 루머인 의외로 아이폰이 좀 더 저렴하게 나올지도 모른다는 건 여지없이 애플다운 가격 정책으로 뜬소문이 되어버렸네요. 오히려 가장 비싼 모델은 국내 출시 가격이 200만 원에 육박할거란 흉흉한 소식이 있을 정도...







메인 프로세서를 바꾼 만큼 전반적인 퍼포먼스는 이번에도 동시대 안드로이드폰들을 무안하게 만들 정도로 최고겠지만, 디자인은 이제는 단종된 아이폰 X의 계승이라서 확 달라졌다는 느낌은 덜하네요. 대신 새 모델인 만큼 더 높아진 가격의 벽이 또 한 번 애플 마니아들을 고뇌에 들게 만들 것 같은데 비싸도 사겠다는 팬들이 늘 애플의 뒤를 봐주고 있으니 설령 판매량이 좀 꺾이더라도 높은 수익을 애플에게 안겨주겠죠? 소소하게 마진을 더 높이고 싶었는지 이제 라이트닝 단자에 꽂아 쓸 수 있는 3.5mm 이어폰 잭도 번들에서 빼고 별도 판매만 하겠다고 하던데... 덕분에 에어팟 판매량까지 늘어나고 있으니 여러모로 애플에게 행복한 하반기가 시작될 걸로 보입니다.@_@ 여러분의 주머니는 충분히 넉넉하신가요?


[관련 링크: apple.com]


25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