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OEARLY* by 라디오키즈

첫 번째 비행 테스트와 1차 제조시설 구축으로 하늘은 나는 택시 시대를 준비 중인 독일의 릴리엄 젯... 본문

N* Tech/Science

첫 번째 비행 테스트와 1차 제조시설 구축으로 하늘은 나는 택시 시대를 준비 중인 독일의 릴리엄 젯...

라디오키즈 2019. 11. 22. 14:00

우버가 좀 더 유명하긴 해도 하늘을 나는 택시를 꿈꾸는 업체가 비단 우버 만은 아닙니다. 2년전쯤 소개했던 릴리엄(Lilium)도 하늘을 정복하기 위한 준비에 한창인데요. 당시에 소개했던 디자인과 현재 테스트 비행을 하고 있는 모델은 살짝 디자인이 달라졌더라고요.

 

택시가 하늘을 날아다니는 시대를 준비 중인 독일의 릴리엄, 릴리엄 젯...


기본적으로는 전기 수직이착륙기(VTOL)릴리엄 젯(Lilium Jet)은 전기로 돌아가는 36개의 엔진으로 2,000마력의 힘을 내 하늘을 나는데요. 최대 시속 300km라는 속도로 5명까지 사람을 실어 나를 수 있다고 합니다. 전기로 나는 만큼 배기가스는 없죠. 아직 초기 단계의 테스트 비행 중이라서 본격적인 상용화는 2025년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하는데 독일 뮌헨을 중심으로 화려한 비상을 꿈꾸고 있을 릴리엄의 꿈이 2025년에 꽃필 수 있을까요? 도로 위의 택시가 하늘을 나는 택시로 바뀌는 대전환의 시점이 조금씩 가까워지는 것 같네요.^^

 

 

 

 

 

 

 

Lilium releases new footage of air taxi as it completes early flight testing and builds first manufacturing facility - Lilium

Lilium Jet completes first phase of flight testing, now flying at speeds exceeding 100 km/h First flying taxi manufacturing facility built, second facility under construction Industry veteran Yves Yemsi hired to lead Lilium Jet program Company remains on t

lilium.com

 

Tag
, , , , ,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