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OEARLY* by 라디오키즈

[IFA 2019] 프리 스탑 힌지로 무장한 듀얼 스크린, LG V50S ThinQ의 변화와 G8X ThinQ와의 관계는...?! 본문

N* Tech/Device

[IFA 2019] 프리 스탑 힌지로 무장한 듀얼 스크린, LG V50S ThinQ의 변화와 G8X ThinQ와의 관계는...?!

라디오키즈 2019.09.06 07:01

하반기 최대의 가전 전시회인 만큼 IFA 2019에서는 다양한 신작을 만날 수 있는데요. LG전자가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을 선보일 LG V50S ThinQ도 한발 먼저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엄밀히 말하면 부스에선 이 녀석 대신 LG G8X ThinQ가 전시 중이었지만~) 듀얼 스크린을 통해 가장 현실적으로 유의미한 폴더블폰을 선보였다는 평가를 받은 LG전자의 LG V50 ThinQ를 계승 발전시킨 LG V50S ThinQ. 후속작인 만큼 전작과 유사한 부분도 있었지만, 닮은 것 이상으로 는 전작과 다른 부분이 적지 않았습니다. 그만큼 새롭다는 인상을 받았는데요. 찬찬히 첫 인상을 옮겨볼게요.

 

LG V50S ThinQ, 본체와 동일한 리얼 듀얼 스크린으로 자유롭게 펼쳐지고 고정되다...

 


우선 온라인에서 몇몇 분들이 혼란스러워했던 LG G8X ThinQ와 LG V50S ThinQ의 관계부터 얘기해야 할 것 같은데요. 이름만 들으면 전혀 다른 모델이 두 가지 출시한 것 같지만, 사실 둘은 거의 하나의 모델에 가깝습니다. 어떤 통신망까지 지원하느냐와 램 용량 등이 다른 정도죠. 하지만 그 작은 차이가 브랜드까지 다르게 만들었는데요. 과거 LG전자가 LTE는 G 시리즈, 5G는 V 시리즈로 내놓겠다고 한 것처럼 LTE까지만 지원하는 외국용 모델은 G8X ThinQ, 5G까지 지원하는 국내용 모델은 V50S ThinQ이라는 이름을 갖게 된거죠. 그 외에 G8X ThinQ는 6GB, V50S ThinQ는 8GB라는 차이도 있지만, 가장 큰 차이는 통신망에 따른 거라고 생각하시면 될 거 같습니다.

 

 


사양 얘기가 나왔으니 LG V50S ThinQ의 사양을 좀 더 정리해보면 LG V50S ThinQ는 19.5:9 화면비의 6.4인치 풀 HD+ 풀비전 OLED 디스플레이와 퀄컴의 스냅드래곤 855 모바일 플랫폼, 8GB 램, 256GB 저장 공간(마이크로 SD 지원), 전면 3,200만(F/1.9) 화소/후면 1,200만(F/1.8)+1,300만(광각, F/2.4) 화소 듀얼 카메라, 와이파이 5(듀얼밴드 와이파이 802.11 a/b/g/n/ac), 블루투스 5.0, NFC, 스테레오 스피커, 디스플레이 지문 인식(광학식), LG 페이, 밀스펙(MIL-STD-810G), FM 라디오, 32비트 하이파이 쿼드 DAC, DTS:X 3D 입체 음향, IP68급 방수/방진, HDR 10, 4,000mAh 일체형 배터리, LG UX 9.0(안드로이드 9.0 파이 기반) 등인데요. 색상은 오로라 블랙 한 가지로 출시된다고 합니다.

 

 


아마 눈치가 빠르신 분이라면 사양 만으로도 LG V50 ThinQ와 다른 점을 눈치 채셨을 텐데 우선 일반, 광각, 망원의 트리플 카메라 조합이 일반과 광각의 듀얼로 바뀌었고 전면 카메라가 3,200만 화소로 확 높아진 걸 아실 수 있을 겁니다. 듣자니 상대적으로 사용이 적은 망원 카메라는 뺀 대신 개인방송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되는 전면 카메라의 센서 크기를 키워 더 품질의 사진과 동영상을 얻을 수 있도록 했다고 하더군요. AI를 이용해 움직임이 많은 피사체를 찍을 때는 셔터 스피드를 높여 결과물의 품질을 높이는 AI 액션샷, 동영상 제작 시 유용할 ASMR 모드 등을 추가한 것도 눈에 띄는데 전면 카메라의 경우 기존의 널찍한 뉴세컨드스크린이 아니라 전면 카메라만 남은 깔끔한 모습이었습니다.

 

 


이런 크고 작은 변화들 이상으로 크게 느껴지는 건 LG 듀얼 스크린의 변신이었는데요. LG V50 ThinQ에서는 본체와 듀얼 스크린의 화면 크기와 해상도 등이 달라서 어색함을 느끼신 분이 많으셨을 텐데 새 듀얼 스크린은 본체와 똑같더라고요.(심지어 노치 형태까지) 양쪽 모두 6.4인치에 해상도도 동일하고 본질적으로 같은 디스플레이라서 색감 등도 동일하고요. 그뿐 아니라 LG 듀얼스크린 전면에는 2.1인치 크기의 커버 디스플레이가 추가됐는데요. 시간이나 앱 알림 등을 확인하고 싶다는 고객 의견을 감안해 흑백 OLED 디스플레이로 시간, 알림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개선했더군요.

 

 


그리고 일정한 각도로 고정되던 기존 힌지와 달리 360도로 유연하게 조절할 수 있는 프리 스탑 힌지(Free Stop Hinge)를 적용해 제약으로 느껴졌던 기존 듀얼 스크린의 활용성도 개선했는데 힌지부의 두께도 줄여서 그립감이 더 높아진 것도 긍정적인 변화로 느껴졌습니다. 본체와 연결하는 방식이 포고핀 방식이 아닌 USB 방식으로의 달라졌는데 기존 방식 대비 지연을 줄이고 전력 소모를 줄였다는 건 좋아보였지만, 때문에 듀얼 스크린 하단이 좀 더 길어졌다거나 듀얼 스크린을 사용하는 중에는 기존의 USB 타입 C 케이블이 아니라 전용 마그네틱 케이블로 연결해야 한다는 등의 변화가 어떤 평가를 끌어낼지.

 

 

 


소비자의 귀에 귀기울여 전면 커버 디스플레이부터 동영상 촬영 시 ASMR 모드 적용, 듀얼 스크린 활용도를 높일 특화 기능 추가와 함께 새로워진 UX 9.0 등 크고 작은 개선으로 완성도를 눂여가는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모델이 국내와 해외에서 어떤 반응을 불러일으킬지 궁금해지네요. 조금 기다리시면 곧 이 녀석들 만나보실 수 있을 거예요~^^

 

Tag
, , , , , , ,


1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