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맛집 리뷰] 가로수길에서 느낀 의외의 건강한 맛? 수제 버거점 얌얌버거의 아보카도 버거 세트 공략기... 본문

N* Life/Gourmet

[맛집 리뷰] 가로수길에서 느낀 의외의 건강한 맛? 수제 버거점 얌얌버거의 아보카도 버거 세트 공략기...

라디오키즈 2018.12.11 14:00

지인 블로거 veneto님을 비롯해 많은 블로거들이 햄버거 포스팅을 올리시더군요. 단순히 먹은 것도 있지만, 주로 새로 나온 것들을 소개하거나 처음 먹어본 것들을 소개하시는데...@_@ 저도 모처럼 가로수길에 갔다가 햄버거 포스팅 행렬에 동참하기로 했습니다.


심심한 만큼 더 건강하게 느껴지는 수제 버거전문, 얌얌버거의 아보카도 버거...


각설하고 오늘 소개할 곳은(뭔가 자연스러운 전개) 가로수길 한 귀퉁이에 있는 얌얌버거(YumYum Burger)라는 햄버거 가게인데요. 낯선 가게 이름처럼 수제 버거 가게고 가로수길에만 매장을 갖고 있더라고요. 근처에 다른 가게도 없었던 건 아닌데 카카오맵을 보고 평가가 나쁘지 않은 것 같아서 도전. 평일 저녁 7시인데도 손님이 거의 없어서 살짝 주저하긴 했지만, 많은 건 많은 대로 불편한지라 조용히 들어가서 메뉴를 살폈습니다.







일단 첫 방문이니 직원분께 추천 메뉴를 받았는데 4번 아보카도와 5번 불고기 계란을 추천하시더라고요. 또 버거만 따로도 살 수 있지만, 대부분은 세트로 구매하는 게 인지상정이니 저도 인기라는 아보카도 버거에 B 세트(치즈 프라이 + 콜라)를 선택했습니다. ...아, 그런데 이거 주문할 때 좀 망설였어요. 맛이 궁금하면서도 그 안에 들어있는 아보카도를 기를 때 엄청난 물을 필요로 해서 환경 입장에서는 그리 좋지 않다는 걸 알고 있었기에, 환경 문제를 잠깐 고민했던 건데 호기심을 이기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다음번에 더 주의하는 걸로...







버거 세트 가격이 14,000원이니 그리 저렴한 건 아니지만, 통상의 수제 버거들이 가격이 센 편이라 호기롭게 도전. 바깥이 내다보이는 창가에 앉아있으니 잠시 후에 먹음직한 버거 세트가 서빙되더군요. 버거와 치즈 프라이가 함께 접시에 담겨 잇었던 건 조금 아쉬웠지만, 포크와 나이프, 케첩, 사진엔 안 보이지만 피클, 얼음컵과 콜라캔이 나왔는데 테이크아웃이 아니었음에도 일회용 컵으로 나온 건 좀 아쉬웠습니다. 매장 내에서 일회용 사용 금지는 커피전문점에만 적용되는 건지, 그냥 유리컵이 더 좋았을 것 같은데...







비주얼은 대략 이렇습니다. 참깨로 코팅이 됐다고 해도 좋을 정도로 많이 붙어있던 번에 직접 만들었을 소고기 패티, 그 위에 치즈와 슬라이스 된 아보카도, 토마토와 양파, 양상추까지 전형적인 듯 아보카도로 포인트를 준 모습이었는데 크지도 작지도 않은 적당한 크기더군요. 치즈 프라이쪽은 두껍께 썰린 포근포근한 감자에 치즈와 파슬리 가루가 뿌려져 있었는데 사진은 요것뿐이지만, 대체로 맛있었지만... 치즈가 생각보다 빨리 굳더라고요.ㅠ_ㅠ 아쉽. 간이 심심해서 케첩과 더 시너지가 좋았는데요. 음식이 짜지 않은 건 아보카도 버거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정말 짜지 않고 맛있더라고요.@_@ 간이 강한 걸 좋아하신다면 싱겁다고 하실 수도 있을 정도로 강하지 않아서 더 입에 쑥쑥 들어가던 버거. 아보카도는 역시 버터처럼 녹아내렸는데... 포크와 나이프는 밀어 두고 손으로 움켜쥐고 먹느라 중간중간 한 두 조각이 빠져나가긴 했지만, 대체로 각 재료가 따로 놀지 않고 조화롭더라고요. 아마 각자가 본연의 맛을 낼 수 있도록 간을 강하게 하지 않은 덕분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렇게 맛을 음미(혹은 분석)하다 보니 어느새 바닥을 드러낸 얌얌버거의 아보카도 버거 세트. 가로수길에 갔는데 공교롭게 햄버거가 먹고 싶고, 좀 더 건강한 맛을 추구하신다면 얌얌버거에 들러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다만 일회용 컵 사용은 지양해 주셨으면 좋겠는데 나오면서 그 얘길 할 걸 그냥 잘 먹었다고만 하고 나왔네요.;;; 그것도 아쉽...


[관련 링크: facebook.com/yumyumcompany]



2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