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베르투 애스터 P... 럭셔리폰 브랜드 베르투의 부활을 알린 새 스마트폰, 하지만 시작부터 불안하다... 본문

N* Tech/Device

베르투 애스터 P... 럭셔리폰 브랜드 베르투의 부활을 알린 새 스마트폰, 하지만 시작부터 불안하다...

라디오키즈 2018.10.30 22:00
노키아에서 분리된 후에도 꿋꿋이 초고가 럭셔리폰을 지향했던 베르투(Vertu)가 파산 위기에 몰렸던 게 작년이었는데... 어찌어찌 위기를 넘긴 건지 새로운 모델을 발표했네요. 여전히 우호적이지 않은 시장 상황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전략을 따르는 무모한 모습까지 그대로 보여주고 있고요.-_-^

망할뻔한 베르투의 재기... 하지만, 달라진 것 없는 전략은 미래를 어둡게 하다...


새로운 모델은 애스터 P(Aster P)라는 이름을 갖고 있으며 티타늄과 사파이어 글래스, 천연 가죽, 루비 같은 범상치 않은 소재들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습니다. 이전처럼 백금 등 더 고가의 소재를 사용하는 건 아니지만, 여전히 차별화된 소재들이죠. 디자인은 기존 스타일을 계승하고 있고요.






반면 사양은 그리 뛰어나다고 할 수 없습니다. 5인치 풀 HD(1080 x 1920) AMOLED 터치스크린, 스냅드래곤 660 플랫폼, 6GB 램, 128GB 저장 공간, 전면 2,000만/후면 1,200만 화소 카메라, 듀얼 SIM, 3,200mAh 배터리(무선 충전 지원), 안드로이드 8.1 오레오 등 램 용량을 빼면(아니 그것도 중국폰 기준이라면 평범한) 중급형 수준. 그럼에도 가격은 애스터 P 바로크가 29,800위안(487만 원 정도), 애스터 P 고딕이 35,800위안(585만 원 정도), 애스터 P 다즐링 골드가 98,000위안(1,600만 원 정도) 등으로 가장 저렴하다고 해도 500만 원에 육박하는 엄청난 몸값을 자랑합니다.







앞서 말씀드린 차별화된 소재와 폰에 직접 이름까지 새긴다는 영국 장인들의 수작업 결과물이라고 해도 너무 비싼 느낌이라 재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미지수네요. 베르투의 장점이었던 컨시어지 서비스를 유지한 채 중국 부호들을 노리고 듀얼 심 등을 더한 것 같지만, 중국과 미국의 무역전쟁으로 중국 상황이 계속 나빠지고 있는 상태라서 이 녀석을 선뜻 구입할 중국 부호가 얼마나 될는지. 또 위기라는 기사를 곧 만나게 되는 게 아닐지 걱정부터 되네요.^^;;


[관련 링크: jd.com]


Tag
, , , , , , , , ,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