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맛집 리뷰] 협재 앞바다의 멋스런 뷰까지 함께 맛볼 수 있는 협재해변의 괜찮은 우동집, 수우동...

N* Life/Gourmet

by 라디오키즈 2015. 9. 11. 06:00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반응형

협재해변에 갔을 때 그냥 근처를 둘러보기만 하고 온건 아니었습니다.

저녁 시간이 되었길래 무언가 맛보고 왔습죠. 뭘 먹어볼까 고민하는 새 지난 번에 말씀드린 트래블라인이 떠오르더군요. 협재해변 바로 옆의 카페 쉼표도 추천을 받았지만, 제게 필요한 건 요깃거리가 아닌 식사. 해변에서 조금 떨어진 우동집을 찾았습니다.


따끈한 우동 한 그릇에 바삭한 모듬 튀김... 그리고 협재 앞바다를 맛보다...


가게 이름은 수우동이고 준비된 재료가 떨어지면 영업을 조기 마감하는 왠지 제주에서 흔히 만날 수 있을 것 같은 그런 가게였죠. 좀 더 관련 정보를 드리자면 11시에 문을 열어 저녁 7시 30분에 마지막 주문을 받고 오후 3시 30분부터 5시까지는 휴식 시간을 갖는 다네요. 매주 화요일은 쉬고요~






혼자 왔다니 창 밖을 바라보는 자리를 추천해줬는데 바로 앞에 협재 앞바다가 보입니다. 아름다워라~~

우동집이라서 수우동 정식을 시켰습니다. 모듬 튀김이 포함된 메뉴인데 다른 메뉴로는 냉우동과 돈가스, 튀김이 준비된 '일식' 가게였는데 조리 시간이 다소 걸린다고 써 있었지만, 창 밖을 바라보면서 상념에 잠깐 젖었다 깨면 음식이 나와있는 신기한 경험을 하실 겁니다.







요 작은 것들도 유부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간장으로 맛을 낸듯한 맑은 우동 국물에 탱글한 면발, 쫑쫑 썬 쪽파와 유부가 보입니다. 그리고 함께 나온 튀김은 덴뿌라라는 표현이 더 잘 어울릴 정도로 바삭하게 튀겨나오더군요. 다이어트를 열심히 한 것 같은 새우와 매콤한 고추, 씹을 때 식감이 더 없이 좋았던 깻잎, 달콤함을 품은 고구마, 생각보다는 달지 않았던 호박, 은근히 생선의 풍미를 내는 어묵까지 나름 괜찮은 구성이네요.







본격적으로 우동 맛을 보기 시작합니다.

맑은 국물에 탱글한 면발 말고는 특징이 없었지만 그래서 더 기본에 충실한 느낌이더군요. 

면발도 잘 읽었고 간도 적당했고요. 우동 면을 넘기는 사이사이 튀김도 맛봤는데요. 바삭한 느낌을 잘 살리고 있고 자극적이지는 않아 더 깨끗한 일식의 느낌을 잘 재현하고 있었습니다. 







처음엔 11,000원이라는 가격이 살짝 비싼 느낌도 있었지만, 협재 앞바다를 조망할 수 있는 뷰에 정갈한 메뉴 구성 등을 곱씹어보니(면발을 오물거리며) 관광지 식당 치고는 추천할 만한 곳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는데요. 협재해변에서 조금 협재포구쪽으로 조금 가야 찾을 수 있는 곳이긴 하지만, 분명 아는 사람들에게는 잘 알려진 맛집이 아닐까 싶은 느낌이라니~ 협재 앞바다와 우동을 함께 섭취할 수 있는 곳. 협재에 가셨을 때 한번 찾아보세요.^^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