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맛집 리뷰] 역사와 전통은 좋지만 곰탕 한그릇치곤 너무 비싸던데... 명동 하동관 본문

N* Life/Gourmet

[맛집 리뷰] 역사와 전통은 좋지만 곰탕 한그릇치곤 너무 비싸던데... 명동 하동관

라디오키즈 2012.05.08 07:30

곰탕 전문 하동관(河東館).
누군가에게 듣기론 이곳이 서울시에서 처음 사업자 등록을 했던 곳이라고 하더군요. 그만큼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곳이라고 하는데요. 얼마전 그곳에 다녀왔습니다.




명동의 유명한 곰탕집, 하동관...


명동 한켠에 자리잡고 있던 그곳은 평일 점심임에도 사람들이 가득하더군요.
이름난 맛집 다운 모습이었죠. 점심 시간에는 사실상 곰탕만 판다고 해도 좋았을 곳답게 모두 곰탕 그릇을 앞에 놓고 허겁지겁 식사를 하는 모습이었는데요.



그도 그럴 것이 이곳은 빠른 자리 회전을 위해 모르는 이들과 혼석하길 자연스레 이끌고 일행 중에 일부가 먼저 식사를 마쳐도 빈그릇을 치우는 치밀함(?)을 보이더라고요. 아무튼 저희 일행도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국내산 한우만 사용한다고 하는 만큼 가격이 쎄더군요.
메뉴에 적혀 있는 것만 곰탕 한그릇에 10,000원이고 '특' 타이틀을 붙인건 12,000원일 정도로... 20공의 정체는 뭘까 궁금했지만 보통과 특만 시킨지라 20공의 의미도 어떤 곰탕일지도 추측만 잔뜩 늘어놨네요.



폭이 무척이나 좁았던 테이블 위에는 곰탕에 넣어 먹을 수 있는 파와 소금 등 간단한 양념과 냅킨이 놓여 있었는데요. 단촐하지만 곰탕집에서는 딱 이만큼 필요하겠다 싶은 것들로만 구성되어 있던 셈이죠.




멋부리지 않은 맛, 근데 비싸...


눈깜짝할새라고 해도 좋을 만큼 짧은 시간이 흐른 후 놀랄만한 비주얼의 곰탕이 나왔습니다.
고기가 한 4조각쯤 될까요? 투명한 육수에 흰쌀밥이 몸을 풀고 있는 이 녀석이 이집의 보통 곰탕이었던거죠. 밥에 국물만 말아놓은 셈이니 눈깜짝할새 나오는 것도 자리 회전이 빠른 이유도 알 수 있겠더군요. 저 곰탕에 김치 하나가 나오는게 전부이니 후루룩 마셔도 될 기세였거든요.=_=;;




참고로 이 녀석이 특 곰탕입니다.
보통과 다른 점은 고기량이 좀 더 많다, 그리고 특수 부위가 들어있다 정도. 특 곰탕의 '특'이 양이 많다는게 아니고 특수 부위가 들어있어서 인가보다라고 생각한 순간 20공은 무슨 모습일지 다시 떠올렸드랬죠. 궁금해라.



아무튼 파를 잔뜩 뿌리고 본격적인 시식에 들어갔는데요.
아무것도 안넣고 맛본 육수의 맛은 미묘하게 달콤하더군요. 몇 숟갈은 소금도 안넣고 먹어봤는데 나쁘지 않더라고요. 소금을 살짝 친 순간 집에서 만들어 먹던 곰탕의 그 느낌이~ㅎㅎ



이곳이 오랜동안 사랑받았던 이유는 아마도 그런 친숙함. 집에서 먹던 곰탕의 맛이 솔직하게 배어나오기 때문이 아닐까 싶었는데요. 그렇게 생각하니 순간 이 곰탕의 가격이 예상 이상으로 높다는 것이 더 아프게 다가오더군요.



또 한가지 특이한 건 곰탕을 뚝딱 해치우고 나가면서 본 이 집의 물 배급(?) 방식.
입구 옆에서 아주머니 한분이 부지런히 보리차를 빈컵에 따르고 있더군요. 식사를 마친 사람들은 이렇게 쌓여있는 물컵을 하나씩 손에들고 마셨고 빈컵은 다시 순식간에 헹궈져 물이 담긴채 새로운 손님을 기다렸고요.
흡사 군대가 생각나던...-_-;;



이렇게 하동관 곰탕 기행이 마무리 됐는데요.
한우라곤 하지만 멀건 육수에 담긴 고기 세네쪽, 밥 한그릇의 가격으로는 너무 비싼게 아닌가란 생각이 계속 남더군요. 명동이라서 비싼 땅값이 얹혀졌나 싶다가도 대를 물려 장사를 한다는 곳이니 이 건물 자체가 하동관 소유일 거라는 생각도 들고요. 그렇게 따지면 이런 수수한 맛의 음식이 그렇게 비싸야 하나라는 생각이 계속 들던데... 다녀오신 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Tag
, , , , , , ,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