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구글의 모토로라 모빌리티 인수를 바라보는 3가지 시선... 본문

N* Tech/IT Service

구글의 모토로라 모빌리티 인수를 바라보는 3가지 시선...

라디오키즈 2011. 8. 16. 14:00
어제 구글이 모토로라를 125억 달러에 전격 인수한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인터넷의 황제와 2인자 자리도 놓친 비운의 모토로라간의 만남은 그 자체로도 이슈였지만 다양한 논점에서 흥미로운 이야기를 풀어내는 계기가 됐죠. 하룻새 다양한 이야기가 쏟아지고 있는 것도 모바일로 대표되는 최근의 IT 시장을 가늠하는데 또 하나의 중요한 분수령이 될 수 있는 사건 이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특허전을 위한 신의 한수...


우선 구글의 모토로라 모빌리티 인수를 바로 보는 시각은 애플과 불거지고 있는 특허 소송전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한 구글의 노림수라는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구글 창업주인 래리 페이지가 직접 특허 때문에 인수했다고 공언하기도 했고요.


웹 서비스와 소프트웨어 시장에서 착착 커리어를 쌓아오던 구글의 갑작스런 변심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을 것이라는 판단과 삼성전자와 HTC 등이 애플과 특허 분쟁을 겪는 와중에도 은근히 비장의 카드가 있다고 말해온 구글이었으니. 이번 인수 역시 모토로라가 오랜 시장 쌓아온 모바일 특허들을 이용해 애플의 특허 소송 무한 시전에 반전의 카드를 꺼내들었다고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는 거죠. 휴대전화 역사와 함께 수십년간 회사를 이끌어오면서 특허를 쌓아왔을 모토로라.


비장의 카드 운운한 걸 보면 이쪽에 무게가 많이 실리는 게 사실이고요.
최근 애플이 안드로이드 진영을 들쑤시고 있는 가운데 그들의 대응이 나온 상태이니 향후 애플과의 특허전에 어떤 영향을 주느냐가 관전 포인트가 되겠네요.


함께한 파트너들은 어쩌나...


잘 아시는 것처럼 구글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하나로 아이폰으로 대표되는 애플 신화에 정면 승부를 걸었고 판매량이나 운영체제 점유율 기준으로 앞서는 쾌거를 이뤘습니다. 그 배경에는 애플에 끌려가지 않으려는 전세계 이통사들의 공통된 니즈와 애플을 잡아야 하는 제조사들의 니즈가 잘 부합했고 구글이 안드로이드를 무료로 제공했기 때문이지만 모바일 시장에서도 통하는 구글의 화려한 서비스들 역시 큰 몫을 했는데요.


그런데 시장을 키워놓고 나니 덥썩 구글이 모토로라를 인수해 버린거죠.
물론 오픈소스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의 특성상, 또 지금까지 안드로이드 성장을 견인한건 모토로라 뿐 아닌 여러 제조사들이었기에 구글이 당장 모토로라에만 안드로이드를 공급할리는 없지만 안드로이드 개발부터 함께하는 기준이 되는 레퍼런스폰의 지위는 모토로라로 집중될 가능성이 커졌는데요.


아직은 각 제조사들도 구글의 모토로라 인수에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최적화를 비롯해 여러가지 이슈에서 차별 아닌 차별을 당할 가능성이 있으니 대책을 고심하고 있을 것 같네요. 당장은 특허전 소송에서 한줄기 빛이 될 가능성도 있지만요.


반사 이익은 MS의 것...


이런 와중에 오가는 또 한가지 이야기는 이번 인수건이 안드로이드 동맹을 와해시켜 결과적으로 자라나는 MS의 윈도우폰 7에 단비가 될거라는 전망입니다. 겉으로는 내색하지 않고 있어도 팔이 안으로 굽을 거라는 우려를 가질 제조사들이 새로운 운영체제를 선택할 거라는 시각 때문이죠.


그들이 선택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선택지 중 하나가 윈도우폰 7이기에 자연스레 윈도우폰 7 지원 모델이 많아질거고 노키아만 믿고 있던 MS에게 안드로이드 신화를 일군 제조사들이 합류할거라는 이야기가 오가는 건데요. 실제로 제조사들이 당장 운영체제를 갈아타진 않겠지만 안드로이드 뿐 아니라 윈도우폰 7 단말을 만드는 업체가 늘어날 건 확실해 보입니다. 사실 MS는 윈도우폰 7을 탑재하면 특허 방어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천명하고 있으니 안드로이드가 지고 있는 특허 부담도 덜 수 있는 유리한 카드이긴 하죠. 아직 성장세가 예상만 못해서 당장 꺼내들긴 어려운 카드기도 하지만요.


이쯤에서 관심이 가는 게 아직 점유율은 적지만 삼성전자가 만든 바다 OS가 이런 시장 분위기에 어떻게 대응하냐 인데요. 안드로이드와 마찬가지로 오픈형이니 만큼 잘만하면 시장 점유율을 확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도 있을 것 같지만 그러려면 좀 더 잘 다듬어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특허가 전부는 아닌데...


웹서비스와 안드로이드, 크롬 등 소프트웨어에서 두각을 나타냈던 구글의 파격적인 행보.
이렇게 저렇게 살펴봐도 일단은 애플과 벌이고 있는 최근의 특허전에 한층 무게를 실었다고 보는게 타당하겠죠. 하지만 그로 인해 파생될 여러가지 사건들이 줄줄이 터질 것 같은 상황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레퍼런스폰이 모두 모토로라 독점으로 가느냐 같은 사소한(?) 것에 더 관심이 가는 편이지만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으로 양분되던 시장이 이번 인수를 계기로 반전될 수 있다는게 최고의 관전 포인트가 아닐까 싶습니다 .

하드웨어 시장으로까지 영토를 넓히겠다는 구글의 전략이 지금까지와는 다른 행보이다보니 파트너들과 불편한 관계를 만들 수 있을 것 같은데 구글이 특허전의 우위뿐 아니라 파트너들과의 관계도 잘 풀어갈 수 있을까요? 그렇지 못한다면 소탐대실까지는 아니더라도 결국 MS 같은 제3의 경쟁자에게 훈풍이 불어들 것 같은데 말이죠~^^;;

Tag
, , , , , , , , ,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