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광장시장의 녹두 빈대떡 먹던 날... 본문

N* Kidz

광장시장의 녹두 빈대떡 먹던 날...

라디오키즈 2007. 7. 25. 16:52
퇴근 후 파트원들과 찾은 광장시장.
서울에 올라온 이후 광장시장을 찾은 건 처음이었다. 그냥 이름 정도만 들어봤던 곳.

-_-^ 서울에 올라온지도 한참이 지나 이젠 4년이 다됐는데도 활동반경이 좁은 탓에 재래시장들은 관심 밖의 공간이었는데... 맛난 빈대떡집이라는 소리에 솔깃하여 일찍 일을 정리하고 파트원 전원(그래봐야 3명)이 지하철에 몸을 실을 것이다.

언제 비가 떨어져도 어색할 것이 없던 어제 저녁.
양재역부터 한참을 달려서 도착한 광장시장은 이미 많은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일행이 도착한 시간이 대략 8시쯤...
이미 광장시장 안 먹거리 골목은 먹고 마시는 손님들로 가득했다.

추적추적 내리는 장맛비와 사는 이야기를 안주삼아 떠드는 사람들...
빈대떡, 각종 전, 순대, 족발, 생선회... 기타 등등의 다양한 먹거리들이 재래시장 특유의 떠들썩한 분위기와 함께 지나가는 이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었다.

광장시장에 양옆의 정식(?) 상점과 광장시장 내부를 촘촘하게 차지한 가판들까지...
모양새는 고만고만해 보이던 음식들이었지만 앞다퉈 손님을 유혹하고 있었다.

광장시장의 녹두빈대떡이 맛있다며 우리를 이끈 파트원을 따라 들어선 곳은 사방으로 가판이 늘어선 곳의 거의 정 가운데 지점.

흡사 이곳을 중심으로 광장시장의 수많은 음식 가판이 늘어서 있는 것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쪽에 위치한 두개의 대형 철판 위에서 지글지글 빈대떡이 구워지고 있었고 구워지는 족족 가판을 뺑 둘러 앉은 손님들 앞에 놓여지기 바빳다.

이미 대부분의 자리는 차 있는 상태였고 구석진 곳에 앉은 우리는 빈대떡 두장과 막걸리를 주문하고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익숙한 솜씨로 큼지막한 녹두 빈대떡을 연신 지져내던 아주머니의 익숙한 손놀림을 구경하는 것도 잠시 어느새 두툼한 빈대떡이 은박 위에서 찬란한 빛을 발하고 있었다.

숙주와 김치, 고기가 적절히 들어간 녹두 빈대떡을 커다랗게 잘라 입안에 넣으니 바삭한 식감과 함께 입안에서 살살 녹아내렸다.

안타까운 건...-_-; 빈대떡이 나온 직후에 찍은 사진이 아니라서 조금은 지저분(?)해 보이는 이 사진.(근본적인 문제는 맛있어 보이게 찍지 못한 내 탓인가.-_-;) 어쨋든 보기보다 훨씬 맛이 좋았기에 우리 3명 모두 대만족...^^;

다만 바삭한 식감과 조리의 편의를(?) 위해 두른 기름 때문인지 어느 정도 먹다보면 질릴 수 있다는 단점은 있다. 추천이라기엔 뭐하지만 2인 기준으로 빈대떡 한장이면 충분할 것 같다.
우리가 먹은 빈대떡 두장과 막걸리 한병까지 해서 지불한 돈은 만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빈대떡을 안주 삼아 막걸리를 기울이는 사람들...
친구끼리 직장 동료들끼리... 대부분 나이가 있으신 분들이 많았지만 가끔 우리처럼 상대적으로 젊은 이들도 광장시장을 찾고 있었다.

뭐랄까.
처음 광장시장에 들어섰을때의 느낌은 재래시장 특유의 떠들썩함과 함께 적당히 원숙한 그런 것이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편안해지고 그동안 번화한 서울의 모습에 가려졌던 소시민들의 고된 삶의 모습을 만날 수 있었다고 할까.

광장시장을 찾은 많은 사람들.
출퇴근하면서 지하철에서 늘상 만나는 익숙한 모습의 사람들이었지만 막걸리에 빈대떡이라는 아이템과 함께여서 인지 그 감흥이 남달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중에 지인들과 함께 빈대떡을 기울여도(술을 좋아하지 않으니...) 좋을 만한 곳.
광장시장의 밤은 그렇게 깊어갔다.

Tag
, , , , ,


1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