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일보 전진... 일보 후퇴... 스파이더맨 3(Spider-Man 3)

N* Culture/Movie

by 라디오키즈 2007. 5. 6. 14:46

본문

로그인 유지가 안 돼서 구독하기댓글 쓰기가 안 된다면 이곳(1차 주소)에서 해보세요.  [관련 티스토리 공지]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파이더맨3에게 해주고 싶은 한마디.. '우쭐해진 생활형 영웅 초심으로 돌아가라'.

3억 달러에 달하는 사상 최대의 제작비가 쏟아내는 액션.
토비 맥과이어, 커스틴 던스트 등 무척이나 좋아하는 주연진.
거기에 극적 재미를 보장해주는 샘 레이미 감독의 지명도.
극장을 찾지 않을 이유가 없었던 영화 스파이더맨 3...


생전 처음 접한 IMAX 스크린에서 스파이더맨은 그의 트레이드 마크인 거미줄을 부여잡고 뉴욕의 하늘을 날고 있었다.

국내에서도 여타의 맨들에 비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스파이더맨 시리즈.
스파이더맨이 사랑받는 이유라면 오직 하나. 그가 지극히 인간적인 영웅이기 때문이다.
배트맨과 같은 갑부도 수퍼맨과 같은 우주인도 아니고 하루하루 밥벌이를 위해 사진을 파는 프리랜서 사진기자이며 종종 피자배달까지 해야할 정도로 열악한 경제상황에 놓인 뉴욕의 소시민일 뿐인 그에게 묘한 연민과 동경을 함께 보내게 되는 것이다.

우연치 않게 거미에게 물린 이후 힘을 얻게 됐다고는 하나 그의 생활은 비루하기 짝이없고 연애사도 지지부진하다. 3편에서도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고단한 그의 삶은 이어진다.


아직도 진행중... 피터 파커 러브 라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2편을 지나오며 급격히 가까워질... 아니 이미 결혼이라도 했을 거라고 생각했던 이 커플은 여전히 위태로운 관계를 지속해오고 있었고 3편에서도 서로의 입장차이를 쉽게 극복하지 못하고 일보 전진과 후퇴를 반복하게 된다.

메리 제인과 피터 파커, 그리고 해리 오스본과 그웬 스테이시까지...
인물들은 얽히고 설키며 영화 전면에 흐르는 액션의 파고에서도 꿋꿋하게 영화의 다른 한축인 러브라인을 지켜간다.


일타 삼피... 대거 등장하는 새로운 적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 이번엔 영화의 중심이 되는 액션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자.
1편의 그린 고블린, 2편의 닥터 옥토퍼스까지 전작에서는 한 회당 한 명의 악당만 상대하면 됐던 스파이더맨... 3편에서는 무려 세 명의 악당을 상대할 운명에 놓인다.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스파이더맨과 맞서는 '뉴 고블린'부터 벤 삼촌을 살해한 탈옥수 '샌드맨'... 거기에 한때 스파이더맨에게 기생했다가 최강의 적수가 되는 '베놈'까지...
어떤 형태로든 피터 파커와 관계를 갖고 있는 이들.

영화는 이들과의 싸움을 그려나가는데 수많은 CG를 쏟아내고 있다.


대략~~ 만족....^^

대게의 영화가 그렇듯 스파이더맨 3의 평가도 엇갈리고 있다.
전작들보다 못하다는 이야기부터 나름 괜찮았다는 이야기들까지... 물론 나는 후자쪽이며 무척 재밌게 영화를 보고 왔다.

스파이더맨이 나르는 뉴욕의 빌딩 숲도 맘에 들었고 지지부진하고 답답한 그의 삶의 모습도 일부 수긍이 가고... 서울 아래 사는 소시민과 뉴욕의 소시민... 어쩌면 우리는 닮은 꼴인지도 모르겠다.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7.05.06 15:09
    덕분에 저도 나름(..... 어흑 택시 ㅠㅠ) 재밌게 봤답니다 ^^

    저도 빨리 후기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
    • 프로필 사진
      2007.05.06 17:02 신고
      부족하나마 저도 후기를 올렸습니다.^^;
      사진이 제대로 나온게 없어서 찍히신 분들께 죄송할 정도네요.ㅠ_ㅠ
  • 프로필 사진
    2007.05.06 19:35
    농담이지만, 왠지 토비가 이번 출연이 마지막인 이유가 3편에서 너무 망가진 것과 관련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민망할 정도로 망가지더군요 =)
    저도 재밌게 봤지만, 후반부가 너무 급전개인 것이 아쉬웠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7.05.07 09:14 신고
      토비만이 아니라 커스틴도 마지막이라는 이야기가 있지만 글쎄요.^^ 6편까지 제작이 된다면 웃돈 얹어 받고 출연할지도... 해리포터의 엠마도 재계약을 결국 한걸 보면...

      길지 않은 시간에 악당을 여러명 배치하면서 급히 처리한 느낌이 없지 않았죠.
  • 프로필 사진
    2007.05.06 21:35 신고
    스파이더맨3 = 물량맨3
    이런 공식이 돌더군요.
    무지 많은 인간들 등장으로 인해.. -.-;
    • 프로필 사진
      2007.05.07 09:17 신고
      스파이더맨을 좋아한다면 그럼에도 재밌게 볼 수 있을거에요.-_- 중간에 CF스러운 화면이 연출되기도 하는 등 좋게보면 좋은 영화... 나쁘게 보면 나쁜 영화가 되었지요~
  • 프로필 사진
    2007.05.07 02:36
    cyworld.nate.com/asse19th 게시판 외국영화 폴더에 있으니깐 보세요...
    절대 낚시 아님...
    • 프로필 사진
      2007.05.07 09:22 신고
      -_- 죄송합니다만 이런 식의 광고는 조금 곤란합니다.
      향후 비슷한 글을 올리시면 부지불식간에 삭제될 수 있다는 것 알아주세요.

      그리고보니 싸이월드 광고는 처음이시네요.
    • 프로필 사진
      2007.05.07 13:16
      아니 이런댓글이-_-;;ㅋㅋㅋㅋ 형 블로그가 유명하긴 한가봐..ㅋㅋ 싸이흥보 댓글이 다 달리구;;ㅋ
      대형포털싸이트에나 있을뜻한;;댓글;
    • 프로필 사진
      2007.05.07 23:35 신고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싸이광고인게지.
  • 프로필 사진
    2007.05.07 10:40
    정말 많은 등장 인물들과 서로의 관계때문에 막판에 완전 맥이 빠져버린.. ;;
  • 프로필 사진
    2007.05.07 11:46
    전문가들이 평점 한 것 중 제일 공감했던게 "2편이 지나치게 재밌었다"라는 평입니다. 사실 2편이 너무 재밌어서 3편을 기대했는데 조금 실망했다죠. 뭐랄까 스토리의 진보가 없었다 정도가 되겠군요. 각 등장인물의 인생사가 묻어나지 않았던게 제일 아쉬웠습니다. 키즈님께서도 거론하신 파커, MJ러브라인의 진도도 좀 나갔으면 했다는 'ㅅ';;
    • 프로필 사진
      2007.05.07 23:34 신고
      ^^ 평가라는게 어차피 주관적인지라~
      전 비교적 만족스러웠거든요. 지지부진한 인간관계...

      6편까지 이어질 시리즈 중에 조금은 발전해나가겠죠.
      -_-^ 계속 둘 사이는 안이어지려나...
  • 프로필 사진
    2007.05.08 08:29
    2편이 지나치게 재미있었다라는 말 그럴듯 하네요.저도 재미없게 본편입니다.오히려 지루했다고 해야하나. 너무 많은 이야기를 늘어놓으려고 했는지 긴장감이 심하게 떨어지더군요
    • 프로필 사진
      2007.05.08 13:55 신고
      정신이 하나도 없었음에도...^^ 지루하셨군요.
      네. 6편까지 제작할거라면서 왜 그리 급히 달렸는지 모르겠습니다. 충분한 여유가 있었을텐데...^^

      뭐 6편까지의 제작 계획이 3편 제작 후에 나온 이야기일 수도 있습니다만...
  • 프로필 사진
    2007.05.08 16:45
    원작을 못살린것 같더군요.. 어디까지나 주관적인 평가지만요.. 스토리나.. 여러가지로 봐도.. 원작만 못하네요... 눈요기거리는 많았으나.. 원작 내용의 스토리를 잘 살리지는 못한것 같아요...
    원작에서도.. 메리제인이랑은.. 잘 안되더라구요... 부잣집 딸도.. 잠깐 건지죠 ㅎㅎ 그여자도 악당 비스므레하게 되지만..;
    • 프로필 사진
      2007.05.09 09:23 신고
      사실 그 긴~ 원작을 몇 편 안되는 영화로 축약하다보면 약점이 드러나기 마련이죠. 최대한 그런 실수를 하지 않으려는 것이 제작진의 의도였을 거구요.

      앞으로 준비되는 차기작에서는 얼마나 원작에 충실할지 얼마나 성지니님의 마음에 들지 궁금해지네요.^^
  • 프로필 사진
    2007.05.09 01:52
    전 좀 지루했습니다. 기대탓이려나요. (웃음)
    • 프로필 사진
      2007.05.09 09:26 신고
      기대를 안한 사람은 재밌다고 이야기하고 기대를 한 사람은 실망했다는 이야기를 하는 영화가 되어버렸네요.^^ 흠... 그리고보니 마찬가지로 3번째 에피소드를 꺼내든 캐리비안의 해적은 어떨지...
  • 프로필 사진
    2007.06.05 23:37
    트랙백 안 걸렸었죠. 이제서야 휴지통에 있는 것을 알고 복구하고 찾아와 덧글 남깁니다. 담에라도 트랙백이 안 걸리면 덧글이라도 남겨주시길... 태터툴즈 버그가 아닌가 싶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7.06.06 10:44 신고
      저는 EAS만 쓰고 있는데 다행이 그런 문제는 발생하지 않더군요.^^ 다행입니다.

      태터툴즈에 트랙백 날릴때 유난히 트랙백 실패가 많긴 하지만 일일히 말씀드리기도 애매해서...
  • 프로필 사진
    2009.05.12 22:07
    사실 저도 스파이더맨 3는 재미있게 본 편이지만 베놈은 좀 안습이었음...
    (들리는 얘기론 샘 레이미 감독이 심비오트 캐릭터를 싫어하는데다가 3편도 원래는 샌드맨 + 해리 오스본 얘기만 넣으려고 했는데 제작사 측에서 '베놈 넣어야 흥행 더 잘 된다'는 이상한 논리를 앞세워서 압박하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베놈을 넣었다고...)

    들리는 얘기론 베놈이 4편에 복귀해서 한 번 이상의 비중있는 장면에 등장할지도 모른다던데 도대체 어떤 식으로 복귀시키려고 OTL
    • 프로필 사진
      2009.05.13 10:33 신고
      글쎄요.^^;; 심비오트는 원작에서도 굉장히 긴 수명을 보이는 캐릭터 아니던가요? 암튼 2011년인가? 나온다는 것 같던데 어떨지 모르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