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OEARLY* by 라디오키즈

에픽 게임즈 프로젝트 사이렌(Siren)... 언리얼 엔진과 다이내믹 모션 캡처가 연성해 낸 디지털 휴먼... 본문

N* Tech/Science

에픽 게임즈 프로젝트 사이렌(Siren)... 언리얼 엔진과 다이내믹 모션 캡처가 연성해 낸 디지털 휴먼...

라디오키즈 2018.04.16 22:00

흔히 CG라 부르는 컴퓨터 그래픽의 발전은 TV나 스크린 안에서 없는 것까지 만들어가며 보는 이를 완전히 속일 정도가 됐지만, 아직 3D 애니메이션 등 온전히 컴퓨터 그래픽 하나로만 만들어진 작품에선 인간을 표현하는데 약간씩 아쉬움을 느낄 때가 있죠. 그나마 막대한 자금을 투자해 만드는 영화는 좀 덜하지만, 역시 사람을 표현하는 건 쉽지 않은 일입니다.


게임 캐릭터를 넘어 더 사람처럼... 불쾌함의 골짜기를 넘기 위해 노력하는 CG들...


그런 만큼 더 많은 기업들이 온전한 인간을 컴퓨터 그래픽으로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요. 가장 열심히인 분야 중 하나가 바로 게임이죠. 하지만, 그때그때 적절한 움직임을 구현하고 역동적인 화면을 만들어야 하는 게임의 구조상 현실적인 모습의 인간을 CG로 구현하는 건 쉽지 않은 일입니다. 뭐 제가 그 분야에 몸담고 있지 않아도 소위 최신의, 대작이란 이름을 단 게임들을 보면 알 수 있죠.





그러나 지난 2012년 3월(유튜브를 찾아보니 그때였더군요.)에 소니 컴퓨터 엔터테인먼트가 발표한  데모 영상 속 카라(Kara)는 꽤 신선했습니다. 플레이스테이션 3의 능력을 피력하기 위해 만들어진 영상은 안타깝게도 게임 그 자체는 아니었지만, 곧 게임에서 이런 캐릭터를 만날 수 있지 않을까 기대를 품게 했었는데요. 무섭다는 한 마디로 삶의 의지를 다진 그녀를 만든 건 프랑스의 게임 개발사 퀀틱 드림(QUANTIC DREAM). 지금 다시 봐도 전혀 촌스럽지 않은 그 영상에서 카라는 다른 안드로이드와 달리 생각을 하고 살고 싶다는 의지를 가진 SF에서 흔한 소재지만, PS3로 구현할 수 있다는 점을 어필하며 깊은 인상을 던져 줬는데요.


드라마는 좋았지만, 지금 돌아보면 그녀는 완전한 인간보다는 게임 캐릭터에 가까운 모습이긴 했습니다. 당시의 컴퓨팅 파워나 그래픽 엔진은 그 정도가 한계였을 테니까요. 그 뒤에도 몇 차례 진짜 사람 같은 CG를 인터넷에서 만나곤 했지만, 사실적인 움직임이나 피부 표현을 보여주는 데 여전히 어려움을 느끼는 것처럼 보였는데요. 비교적 최근엔 일본에서 만든 사야(Saya)는 꽤 인상적이었죠. 3D CG 아티스트 테루유키와 유카(Teruyuki & Yuka)가 만든 이 작품도 인터넷에서 화제가 됐었죠. 게임 캐릭터가 아닌 현실적인 모습 덕분에요.






6년의 시간을 넘어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 GDC 2018에서 좀 더 흥미로운 존재가 모습을 드러냈더군요. 포트나이트로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에픽 게임즈(Epic Games)가 자사의 언리얼 엔진(Unreal Engine)을 바탕으로 구현한 디지털 휴먼 프로젝트 사이렌(Siren)을 보여준 겁니다. 다이내믹 모션 캡처로 실시간으로 배우의 움직임을 구현한 건 물론이고 사실적인 피부 표현까지 더해 한층 더 인간다운 모습을 완성했더군요. 얼굴에서 벗어나서 몸을 보면 다소 비현실적인 느낌이 없지 않지만, 자연스럽게 흘러내린 앞머리와 모공, 이마의 점까지 중국인 배우 Bingjie Jiang을 원형으로 구현해 실시간으로 뿌려내는 모습은 꽤 인상적입니다.






물론 현재도 이런 대단한 CG 캐릭터를 게임 안에서 만나는 건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우리가 쓰는 컴퓨터의 파워는 미력하고, 이만큼 구현하기 위해선 게임 제작사의 노력과 자본 역시 많이 투입될 테니까요. 하지만, 가장 구현하기 어렵다는 인간을 영화와 게임 안에서 진짜처럼 구현하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더 가볍고 현실적인 엔진과 모션 캡처, 실시간 렌더링의 결합이 우리의 눈을 속일 날이 아주 멀지 만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때쯤 되면 4K 이상의 고해상도 VR과 함께 그 혹은 그녀를 진짜 사람처럼 만나게 되겠죠? 이미 불쾌함의 골짜기(Uncanny Valley)는 훌쩍 뛰어넘은 CG들이니까요.


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