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LG 그램 리뷰] 2017년엔 더 오래 써보세요~ 키감도 좋아진 2017년형 LG전자 그램 개봉기 & 첫인상... 본문

N* Tech/Device

[LG 그램 리뷰] 2017년엔 더 오래 써보세요~ 키감도 좋아진 2017년형 LG전자 그램 개봉기 & 첫인상...

라디오키즈 2017.01.12 06:00

LG 그램(gram)이 보여준 혁신은 꽤 드라마틱했습니다. 13.3인치부터 15인치에 이르는 여러 화면 크기를 가진 노트북이지만 모두 1kg을 넘기지 않는 가벼움은 눈으로 보는 크기 만으로는 무게를 가늠치 못하게 했고 처음엔 머리가 계산하는 추정 무게와 손이 느끼는 무게가 달라 놓칠뻔하기도 했었죠. 그런 첫인상은 다른 분들에게도 마찬가지였는지 꽤 많은 판매량으로 국내 1위에 올랐다는 이야기가 들리더니 어느새 LG전자 PC 라인의 간판 모델에 올랐는데요.


여전히 예쁜, 여전히 가벼운, 여전히 그램다운 2017년형 LG 그램 14Z970 개봉기...


2017년을 맞아 인텔의 7세대 코어(카비 레이크) 프로세서 기반으로 새로워진 LG 그램을 써보고 있는 중입니다. 화이트로 깨끗함을 살리고 군더더기 없는 라인으로 매끈한 그램 특유의 디자인을 유지하고 있지만, 올해 출시된 그램의 무게는 1kg을 넘겼는데요. 1kg이 안 돼서 그램이라고 불렸던 게 킬로그램이 된 게 아니냐는 너스레를 떠는 이도 있지만, 속사정을 알고 보면 그 변화가 오히려 바람직한 혁신이라는 걸 아시게 될 겁니다. 노트북 사용자가 가장 바랐던 가치(어쩌면 무게 이상으로)인 배터리 사용 시간이 아주~~~ 길어졌거든요. 단순 비교해도 동급의 타사 노트북이 30Wh 용량의 배터리를 사용한 것과 달리 LG 그램은 60Wh 배터리를 채용했는데요. 덕분에 사용 환경에 따라 다르긴 하겠지만, LG에 따르면 최대 20시간을 훌쩍 넘기는 긴 연속 사용이 가능하다고 하더군요.



서론이 길었는데 이번 글은 개봉기를 통해 첫인상을 살펴보는 게 목적이니 열어보겠습니다. 비닐옷을 곱게 차려입은 LG 그램이 모습을 드러냈는데요. 이 녀석은 14Z970 모델로 코어 i3를 탑재한 14인치 모델입니다. 그램을 들어내니 사용 설명서와 전원 케이블, 랜 케이블이 있네요. 랜 케이블은 USB 타입-C 포트에 연결해 유선랜을 연결해서 사용할 수 있는 액세서리입니다. 이것뿐일까 하고 밑을 여니 키스킨과 파우치가 나오네요. 은은하고 부드러운 배색을 보여주는 파우치까지 꺼내니 기본 구성품은 딱 여기까지인 모양입니다.







상단엔 오직 LG 로고만 있습니다. 이건 전통적으로 지켜오고 있는 부분이라서 그나마(?) 변화가 보이는 측면을 찍어봤습니다. 정면 기준으로 오른편에는 마이크로 SD 슬롯, 3.5mm 이어폰 잭, USB 3.0 포트, 캔싱턴 락 포트가 나란히 자리 잡고 있고, 왼편에는 저장 장치와 전원 상태를 보여주는 LED, USB 타입-C 포트, HDMI 포트, USB 3.0 포트, 전원 포트가 또 나란히 늘어서 있습니다. 두께를 얇게 하기 위해 유선랜 포트를 빼놨다지만, 대체로 알찬 구성입니다. 하단엔 네 개의 총 5개의 돌기처럼 돋아난 받침대가 있는데요. 하단에 상처가 나지 않도록 해주죠. 특이한 건 웹캠이 그램의 힌지 부분에 자리 잡고 있는데 혹시나 그 부분이 상처가 갈까 그쪽에도 한 개 더 받침대를 넣은 듯합니다.







14인치에 숫자 키패드를 구성하긴 어려웠는지 숫자 키패드가 분리되어 있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올데이 그램이라는 별명을 설명하는 All day 60Wh 로고 스티커와 인텔 인사이드 스티커 등이 키보드 아래 살포시 자리 잡고 있는 게 눈에 띕니다. 몇 번 눌러봤는데 키감이 제가 알던 이전 그램과 살짝 차이가 납니다. 반발력도 그렇고 탄력도 그렇고 전작보다 좋아졌네요. 콕 찍어서 뭐라고 해야 할지 애매하긴 하지만요~ 







내부 디자인도 전작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하판 그러니까 키보드와 터치패드가 있는 쪽은 하얗게 14인치 디스플레이가 있는 쪽은 검게 구분되어 있는데요. 화면에 더 집중할 수 있도록 배치한 이 색 조합은 그램 사용자에겐 이미 친숙한 부분일 겁니다. 그리고 힌지로 내려온 웹캠은 작년쯤 그램을 써봤던 사람에겐 익숙, 재작년쯤 그램을 썼던 사람에겐 낯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일부 노트북처럼 180도까지 짝 펴지거나 하진 않지만, 안정적인 힌지가 부드럽게 열리는 느낌이 좋습니다. 자주 여닫으면 혹시나 헐거워질지 살펴보고 싶지만, 그건 다음에 해봐야겠죠.ㅎ 그리고 백라이트가 이렇게 들어갔는데요. 키별 백라이트가 아니라 전체를 밝히는 형태로 3단계로 밝기를 조절할 수 있는데요. 어두운 곳에서 은밀한(?) 타이핑을 하셔야 하는 분들에겐 반가운 변신이 아닐까 싶네요.







2017년형 LG 그램은 이렇게 전작을 계승한 외관을 하고 있어 얼핏 보면 신선함이 덜하지만, 좀 더 꼼꼼히 살펴보면 깔끔한 마감과 키감을 개선하고 백라이트를 적용한 키보드의 변화 등이 흥미로웠는데요. 사실 대용량 배터리 채용 같은 내부의 변신이 더 인상적일 거라 그 변신들도 사용해보면서 계속 따라가 볼 예정입니다. 그러니 혹시 2017년형 LG 그램에 대해 궁금한 게 있으시면 댓글 남겨주세요.^^


[관련 링크: LGE.co.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