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NEOEARLY* by 라디오키즈

넷스케이프부터 파이어폭스 4.0까지... 거의 모든 웹브라우저의 역사... 본문

N* Tech/IT Service

넷스케이프부터 파이어폭스 4.0까지... 거의 모든 웹브라우저의 역사...

라디오키즈 2011.04.14 07:00
대략 1997년께 내가 써본 첫 브라우저는 시대를 풍미한 넷스케이프였지만 천하를 호령했던 넷스케이프도 마이크로소프트가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인수한 후 끼워팔기 신공으로 배포하기 시작하면서  무너져 내리기 시작했다. 뭐 그런저런 상황을 확인할 수 있는 그래프 하나...

Techking이 정리한 The History of Web Browsers라는 이름의 브라우저 연대기다.
1994년 넷스케이프 0.X 버전 시절부터 출발한 거의 모든 웹브라우저의 역사랄까~


거의 모든 웹브라우저의 역사...



오페라가 저렇게 오래전부터 있었구나를 새삼 느끼게 해주는 90년대 후반.
허나 -_- 오페라는 그때도 그저 한줄기 선에 불과했으니 사양길에 들어서는 넷스케이프와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성장이 돋보인다.

이어지는 2000년대 초. 바야흐로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전성시대다.
끼어팔기로 소송까지 당했지만 어쨌든 인터넷 익스플로러 6를 내놓으며 시장을 본격적으로 호령하기 시작한 마이크로소프트. 사족이지만 벌써 10년이나 된 녀석을 쓰고 있는 당신, 어여 업그레이드 하시라.


짠~ 이런 와중에 등장한게 바로 파이어버드. 파이어폭스의 뿌리가 되는 녀석이다.
몰락하는 넷스케이프를 대신해 시장을 양분하다시피한 강력한 라이벌의 등장. 사파리도 이 즈음 모습을 드러냈다.

2005년을 넘기며 웹브라우저 시장은 다시 요동친다.
절대 강자로 보였던 인터넷 익스플로러가 조금씩 입지를 잃어가는 반면 파이어폭스는 폭넓은 플러그인과 오픈소스 진영의 지지를 받으며 메이저로 커가기 시작한다.


그렇게 달려온 2011년.
인터넷 익스플로러는 어느새 9를 찍었고 파이어폭스도 4.0을, 여전히 PC 시장에서 입지가 작은 사파리와 오페라 대신 크롬도 10.0을 찍으며 순항 중이다.

절대 강자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침체로 다시 춘추전국시대로 들어서고 있는 웹브라우저 시장. 2011년을 넘기며 시장은 또 어떻게 움직이려나. 이 그래프가 앞으로 또 어떤 행보를 보일지 지켜볼 일이다.

[관련링크 : Testking.com]

8 Comments
댓글쓰기 폼